다시보기

시각장애인의 딸이 어떤지 아세요?

"나를 낳아줘서... 너무너무 고마워요... 엄마..."
내 불행은, 엄마 때문도 불우한 어린 시절 때문도 아니었다. 엄마의 사랑을 몰라서 불행할 수밖에 없었다.
누구든지 하나님의 사랑을 만나면 불행에서 벗어나 행복을 알게 된다.

카드뉴스 목록으로